제목 대소변 후 “뒤에서 앞”vs “앞에서 뒤”… ‘이 방법’으로 닦았다간 독
이름 연지맘 작성일 23-12-06 14:45

본문

여성들은 대변이나 소변을 본 후 마무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여성들은 잔변과 잔뇨 처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여성은 남성보다 생식기와 항문의 거리가 짧아 생식기 질환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세정·건조 기능을 갖춘 비데가 없을 경우 대부분 일반 화장지를 사용해 잔변과 잔뇨를 닦아낸다. 닦는 방식은 사람마다 다른데, 화장지로 톡톡 두드리거나, 앞에서 뒤로 닦거나, 그 반대 방향으로 닦는 식이다. 그러나 잘못된 방향으로 닦았다간 항문의 세균이 질로 유입돼 각종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항문·질 사이 거리, 4cm… 잘못 닦으면 세균 유입
성인 여성의 경우 항문의 중간 지점에서 질 밑면까지의 거리는 평균적으로 약 4cm 정도 된다. 배변 후 뒤에서 앞 방향 즉, 항문에서 질, 요도 방향으로 잔변을 닦으면 세균과의 접촉이 쉬워진다. 문제는 사람의 대변에 다양한 균이 존재한다는 점이다. 사람의 소화관에는 장내 미생물군이라는 복잡한 미생물의 군집이 존재하는데, 소화관을 통과한 물질들은 대변으로 배출된다. 따라서 이 중 일부가 몸속 감염을 일으키는 병원체로 작용할 수 있다.

http://v.daum.net/v/20231201094616867

 

카페24웹메일